‘데이터를 읽는 Siri’

by Yun

Let’s imagine that Siri listened in on your phone calls. In my typical work call at least one of the following tends to happen:

A phone number is given to me.
I schedule a meeting.
I am given a task that needs to be done.
We exchange some information that I want to remember.
Since I take most of my calls on the road, after hanging up I tell Siri to take note of the things I want to remember. Even at the office, after a call I have to open up the proper application on my Mac to note the item.

But if Siri were listening to my call she could just remember that stuff for me.

So if someone I’m speaking with asks me to “Call Bob at 432–737–0000″, when I end the call Siri could ask me: “Do you want to call Bob at 432–737–0000, or should I make a note of that number?”

Now that’s helpful.

그리고,

If Siri listening to the call isn’t neat enough for you, imagine if she read your messages — email, SMS, voicemail — and told you if there was anything urgent.

기발한 생각이다. Siri가 좀 더 쓸모있는 ’비서’가 되기 위해서 마치 Fantastical처럼 자연 언어를 듣고 핵심 키워드를 뽑아내 자동으로 스케쥴을 잡거나, 사용자에게 먼저 “방금 아내가 문자로 말하기를 둘째 아이가 교통사고를 당해 병원에 입원하게 됐다고 합니다.”라는 급박한 소식을 알려준다고 상상해봐라. Siri의 유용성이 훨씬 높아질 것이다.
물론 이것이 실현되기 위해서는 기술적인 문제–일상적 회화 수준의 대화에서 데이터를 분석해 낼 수 있는 능력–뿐만 아니라 사생활과 관련된 윤리적 문제[1]도 뒤따를 것이다.

구글과 애플 중 과연 누가 먼저 이것을 실현해 낼지 기대된다.


  1. 결국 과대망상으로 드러난 ’당신의 이메일을 읽는 구글’과 같은 사건을 떠올리면 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