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패드 키보드 사용의 인체공학

by Yun

iPad Keyboard Ergonomics

iPad Keyboard Ergonomics

나는 종종 아이패드를 사용해 글을 쓰기 때문에 아이패드용 키보드나 키보드 커버에 관심을 가진 적이 있었다. 아이패드용 키보드를 구입할 때 기왕이면 맥북과도 페어링 할 수 있도록 애플 무선 키보드를 구입했고, 때문에 내 고려 범위는 애플 무선 키보드를 지원하는 인케이스 오리가미 워크스테이션이나 터치타입 케이스, 탱그램 디자인의 스마트 탑 정도로 좁혀졌다.

하지만 결국 그 중 어떠한 것도 구입하지 않았다.

내가 아이패드용 케이스 구입을 포기하게 된 이유는 케이스를 펼쳤을 때 내가 사용하는 방식으로 아이패드와 키보드를 고정시켜주는 제품이 없기 때문이다.
아이패드와 키보드를 페어링해서 사용하다 보면 물리적 키보드를 사용함에도 불구하고 직접 화면을 터치해야 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을 알 수 있다. Safari나 Mail, Pages와 같은 애플의 1st Party 앱에서나 몇가지 제한적인 키보드 숏컷이 존재할 뿐, 3rd Party 앱은 키보드 숏컷을 사용할 수 없다. 예를 들어 내가 지금 글을 쓰고 있는 Byword와 같은 Markdown 에디터들은 공통적으로 cmd+K라는 숏컷을 통해 하이퍼텍스트 링크를 추가할 수 있는데, 아이패드용 Byword에서는 사용이 불가능하다.

결국 키보드로 불가능한 것들을 하기 위해서는 터치스크린의 버튼을 직접 손가락으로 조작해야한다. 시중에 출시된 많은 제품이 추구하는 스탠드 형식의 아이패드+키보드 케이스는 아이패드를 높은 각도로 세워서 고정시킨 후 사용자의 몸과 아이패드 사이에 키보드를 놓는다. 이럴 경우 터치스크린을 조작할 때 아이패드 전체가 뒤로 밀리는 경우가 많아서 불편할 뿐만 아니라 덜렁거리는 움직임이 위태로워 보인다. 높은 각도의 아이패드 스크린을 터치하기 위해서 손의 고도를 높여야 하고, 키보드를 지나 아이패드까지 닿는 손의 이동거리가 길어진다. 이러한 요소들이 누적되면서 피로를 유발한다.

물리적 키보드는 촉감을 통해 키보드를 보지 않으면서 키를 누르는 조작이 가능하지만[1], 인풋과 아웃풋의 기능을 동시에 수행하는 터치스크린을 보지 않으면서 조작하는 것은 어렵다. 제한된 시각 범위 내에서 아이패드 스크린이 차지하는 비중을 높이고 굳이 눈으로 볼 필요가 없는 키보드를 밖으로 빼내는 것이 몰입감을 높이는 데에도 적합하다고 생각한다.


  1. 키보드 FJ 버튼에 볼록 튀어나온 부분이 이러한 사용을 위한 것이다.  ↩